--



갠 지갱 시집

전사의 맹세
이 노래를 부르며 시작하자!



이 한 목숨과 정렬 모두 바쳐
나의 조국과 민중을 사랑하며
고운 새신부의 첫날밤처럼
우리는 혁명을 맞이하자
어머니 조국 하늘 우러러
앞서간 동지를 우러러
한 순간의 시각에서도
순결한 전사로 굳게 서자

비록 동지의 허물 있다해도
결코 실망따위는 하지 말자
가슴 아픈 동지의 모습이라
너와 나 우리들의 모습이다
뜨거운 가슴 속에 불타는
오로지 그 사랑만으로
서로의 상처를 보듬고
그렇게 우리는 가야한다

적의 총칼앞엔 굽힘이 없는
그런 강철같은 투사가 되고
굳센 동지들과 민중 속에선
인내의 사랑으로 함께 하자
빛나는 한별 우러러 보며
진군하는 혁명의 길에
휘날리는 승리의 깃발
우리가 지키며 가리라

- -



갔다.
명지대 91학번 강경대 학우가 갔다.
시위중 지랄탄,체류탄이 자욱한 속에
백골단에게 집단구타 당해 뇌출혈로 사망했다.
시위진압이 아니고 전쟁이다.
1991년 4월 26일 "반전반핵 양키고홈!"을 외치며 분신한
열사의 추모식을 막 끝냈는데
이게 웬 날벼락인고?
대학이란 곳에서 생활한지 이제 겨우 두달이 되는데
참담한 시위진압으로 눈을 감다니......
그래 그래 우리가 사는 것,
식민지 자본의 노예로 사는 것,
그것은 전쟁이야.
누구도 부인할 수 없는 파쇼와의 전쟁이야.
우린 그렇게 살고 있는거야
일 한 만큼의 댓가를,인간답게 살고자 하는 최소한의 요구를
외치면서 언제 죽을 지도 모르는 세상에 살고 있는거야!
나는 미처 몰랐네
이런 세상에 내가 살고 있다는 것을
이런 세상에 치열한 고민도 없이 대강 적응하며 지내려던 것을
후려치며 후회한다.
그리고 이젠 전시에 임할 칼을 갈아야겠다.

갠 지갱









돌벤치

민주광장엔 진달래가 붉다
맑은 오월의 하늘엔 구름이 한가하다
그늘이 넓어진 나무 밑에서 나는 책을 읽는다
세상을 올바로 살려는 고민이 부족했음을 느낀 나는
열심히 책을 읽어야 했다

그러나 너무나 좋은 날씨가 날 괴롭혔다
이 좋은 날에 나는 홀로 텅 빈 돌벤치를 지켜야 하나
봄바람이 가슴을 뒤흔들고 가는 오후였다

하지만 나에게도
진달래보다 붉은 얼굴의 예쁜 친구가
사랑처럼 다가왔다
그리고 우린 민요를 불렀다
비야 비야 오덜 마라
우리 형님 땅 속에서
살 썩는 내가 풍겨오고
우리 누나 입고있던
흰저고리 얼룩진다

그날이 사랑을 깨달은 맑은 오후였다
우리가 사랑한다는 것은
바른 길에서 즐겁게 살아간다는
소박한 사랑의 정의를 내릴 수 있었던 오후였다

갠 지갱







민주광장

술이 있고
이야기가 있다
민주광장의 밤은 새벽을 부를 때
술이 이야기한다

힘든 시대 직장잃고 장사 시작한 아버지
더 조여드는 현실에 자신마저 잊고
주정뱅이가 되었다
돈이 없어 싸우고
꿈 많은 자식 많아 싸우고
Make your own free website on Tripod.com